기술보증기금 창립 35주년 홍보 기념관 개관

기술보증기금 창립 35주년 홍보 기념관 개관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 이사장 김종호의 지휘 아래, 1989년 4월 1일 설립된 이래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정책금융의 핵심 역할을 해오며 올해로 창립 35주년을 맞이했다고 1일(월)에 발표했습니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창립 기념사에서 기보가 중소벤처기업의 종합 지원 기관으로 발돋움할 수 있었던 것은 임직원들의 끊임없는 노력 덕분이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또한, 지난 35년 간의 발자취를 되돌아보며 앞으로 맞이할 새로운 도전들을 꿋꿋이 이겨내자고 격려했습니다.

최근의 고금리와 저성장 추세 속에서 정책금융기관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음을 강조하며, 혁신 성장 지원의 강화, 고객 서비스 및 업무 프로세스 혁신 추진, 개방적이고 소통이 잘 되는 조직 문화의 조성을 통해 중소벤처기업의 신뢰할 수 있는 동반자이자 국민에게 신뢰받는 중요한 정책기관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기보는 창립 35주년을 기념해 본사 별관 1층에 홍보 기념관을 새롭게 개관했으며, 이곳에서 기보의 역사와 앞으로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어진 2일(화)에는 광안리 해수욕장에서 벚꽃 플로깅(Plogging) 행사를 개최해 쓰레기 수거 및 분류 작업을 통한 환경보호 의식을 높이고, 지역사회와의 소통 및 협력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기술보증기금은 1989년 4월 1일 설립 이래로 지난 35년간 기술 중소기업을 육성하고 지원해왔습니다. 이 기간 동안 글로벌 금융위기와 코로나19 팬데믹 등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국가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수행해왔습니다. 2017년에는 금융위원회에서 중소벤처기업부로 업무 감독권이 넘어간 후, 기술금융 중심 지원기관에서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과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한 종합 서비스 지원기관으로의 변화를 이뤄왔습니다.

기보는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평가 인프라를 기반으로 R&D 및 IP 사업화 지원, 기술이전 및 보호, 탄소가치평가 등을 통해 혁신 기업 지원의 선두주자로 기술금융 분야를 이끌어 왔습니다. 앞으로는 기술평가의 전문성을 더욱 강화하고 혁신 기업의 성장 지원에 더욱 집중하며, 수출 중소기업 지원 및 R&D 금융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