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스타벅스 서비스 제공 예정

배달의민족 스타벅스 서비스 제공 예정

스타벅스코리아를 운영하는 SCK컴퍼니와 우아한형제들이 운영하는 배달 앱, 배달의민족은 이달 18일부터 스타벅스가 배달의민족에 공식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스타벅스가 한국 내 배달 앱 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하는 사례입니다.

스타벅스의 배달 서비스 ‘딜리버스(Starbucks Delivers)’를 제공하는 전국의 1900개 매장 중 700개가 배달의민족을 통해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서비스는 15일에 31개 매장에서의 시범 운영을 시작으로, 18일부터는 700개 매장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배달의민족 사용자들은 앱을 통해 스타벅스의 다양한 음료와 음식을 집이나 사무실로 주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서비스 시작을 기념하여 무료 배달 프로모션도 예정되어 있습니다.

앞으로 스타벅스의 텀블러, 보온병, 머그컵 등의 상품도 배달 서비스를 통해 구입할 수 있게 될 가능성이 있는데, 이 부분은 두 회사가 추후에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배달 서비스의 운영 시간은 각 매장의 ‘딜리버스’ 운영 시간에 맞춰져 있으나 매장별로 다를 수 있습니다.

국내 커피 시장의 선두주자인 스타벅스가 배달의민족에 입점하면서, 배민과 쿠팡이츠(쿠팡의 음식 배달 서비스) 간의 경쟁이 한층 더 치열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2011년 3월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의민족은 초기부터 시장 점유율에서 앞서 나가며 우위를 점했지만, 2019년 쿠팡이츠가 시장에 뛰어들면서 경쟁이 심화되었습니다.

쿠팡이츠가 와우(WOW) 멤버십을 통해 주문 가격의 10% 할인 혜택과 무제한 배달비 무료 이벤트를 제공하며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자, 배달의민족도 할인 및 무료 배달 서비스를 도입해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했습니다.

스타벅스의 배민 입점은 배달 앱 시장에서 중요한 전환점이 될 수 있으며, 이번 움직임이 두 플랫폼 간 경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모바일 인덱스의 최근 데이터에 따르면, 배달의민족의 월간 활성 사용자 수(MAU)는 2193만 명으로, 쿠팡이츠의 574만 명과 비교할 때 상당한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러한 데이터는 배달의민족이 여전히 강력한 시장 선두주자임을 나타내며, 스타벅스 입점이 그 우위를 더욱 공고히 할 지 여부에 대해 시장의 기대가 큽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