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지 사기와 테라 사태는 같을까?

폰지 사기는 신규 투자자로부터 받은 돈으로 기존 투자자에게 이자나 배당금을 주는 금융 사기입니다. 이 방식은 신규 투자자를 유인하여 돈을 모으고, 그 돈을 다시 이전 투자자들에게 주는 식으로 이루어집니다. 이것은 기발한 전략처럼 보일 수 있지만, 결국엔 한계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계속해서 새로운 투자자를 찾는 것은 불가능하며, 또한 투자자들이 돈을 돌려달라고 하거나, 더 이상 새로운 돈을 받을 수 없는 시점에 이르게 됩니다.

이 사기의 특징 중 하나는 고수익을 약속한다는 점입니다. 이로 인해 사기꾼들은 많은 사람들을 끌어들이게 됩니다. 그러나 결국에는 이러한 고수익을 유지할 수 없으며, 사기가 드러나면 피해자들이 나타납니다. 일부 사기꾼들은 처음 몇 달 동안 약속한 대로 이자를 주지만, 결국은 도망가 버리거나 잠적합니다. 그 결과, 나중에 투자한 사람들이 큰 피해를 입게 됩니다.

폰지 사기는 이유 없는 이익을 약속하면서 신뢰를 얻으려는 믿음의 사기입니다. 이는 결국 투자자들이 큰 손실을 입게 될 수 있는 위험한 사기입니다.

폰지 사기의 유래

폰지 사기의 유래는 1882년에서 1949년에 이르는 이탈리아계 미국인 찰스 폰지의 사기극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찰스 폰지는 1919년 환율 차익을 활용한 사기를 계획했습니다. 당시 만국우편연합은 편지 수취인이 답신할 때 필요한 ‘국제우표반신권’이라는 쿠폰을 발행하고 있었습니다. 이 쿠폰은 UPC 가입국 어디서나 우표로 교환해 답신할 수 있도록 해주는데, 이는 미국 우체국에서는 6센트 우표로 교환 가능했지만, 일부 유럽 국가에서는 미국에 비해 값이 훨씬 싸서 이를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1919년 12월, 폰지는 본인이 대표이자 유일한 직원인 증권사를 보스턴에 차릅니다. 그리고 투자자들에게 “45일 만에 50%, 90일 만에 100%의 수익을 보장”한다는 증서를 발행했습니다. 이는 우체국이 우표와 현금 교환이 불법이라는 원칙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들에게 수익을 보장하며 많은 사람들이 투자하게 만들었습니다. 그 결과, 4만 명이 1500만 달러를 넘는 금액을 투자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방식은 한계에 도달했습니다. 한 금융 전문가는 미국에서 폰지의 거래가 성립하려면 훨씬 많은 쿠폰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따라 보스턴 우체국에서도 폰지의 방식을 허용한 전례가 없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투자자들이 자금을 회수하기 시작했습니다.

1920년 8월, <보스턴글로브>는 폰지의 과거 범죄를 폭로하는 기사를 내보냈고, 폰지의 회사는 파산하게 되었습니다. 그 후 폰지는 사기 혐의로 구속되었고, 이 사건으로 인해 약 2천만 달러가 손실되었습니다.

하지만 이후에도 폰지는 사기를 저질렀습니다. 그는 석방된 뒤에도 부동산 투자회사를 차린 후 같은 방식으로 사기를 벌였습니다. 이에 대한 처벌은 징역 9년형이었습니다. 그 결과 폰지는 다단계 금융사기의 원조로 불리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사건은 결국 금융발전에 기여했습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미국 의회는 1934년에 증권거래법을 통과시켜 증권거래위원회를 설립했습니다. 이는 폰지 사기와 같은 금융사기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이었습니다.

테라 사태

테라 사태가 폰지 사기인지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최근 암호화폐 시장을 떠들썩하게 만든 테라와 루나의 폭락 사태가 폰지 사기의 가능성을 제기하는 시각이 있습니다.

테라폼랩스의 CEO 권도형은 스테이블 코인 테라 USD(UST)와 루나를 발행했습니다. 테라는 다른 스테이블 코인과는 달리 가상 화폐 루나의 발행량을 조절하여 1달러의 가치를 유지하도록 특이한 알고리즘을 사용합니다. 테라폼랩스는 이러한 구조를 통해 투자자들을 유치하기 위해 테라와 루나를 구매하고 예치하면 최대 연 20%의 이자를 제공합니다. 이러한 이자를 통해 테라와 루나의 가치가 상승하며, 이는 폰지 사기와 유사한 ‘돌려막기’ 구조로 비판받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테라를 지탱하는 루나의 자산성과 앵커 프로토콜의 취약성을 지적합니다. 앵커 프로토콜은 최대 연 20%의 이자를 제공하는데, 이러한 높은 이자율을 유지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있습니다.

가상자산 시장의 얼어붙음으로 투자자들이 테라를 매도하면서 루나의 가격도 하락하였고, 이에 따라 테라의 가치가 하락함에 따라 앵커 프로토콜에서 대규모 인출이 발생하여 뱅크런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이러한 상황으로 인해 업계 및 검찰에서 테라와 루나의 폭락 사태가 폰지 사기였는지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