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바이오사이언스 범용 항바이러스제 개발

현대바이오사이언스가 다양한 바이러스 감염병에 대응할 수 있는 범용 항바이러스제 개발로 시장을 선도해 나가기 위한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이 회사는 범용 항바이러스제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확보하기 위해, 코스닥에 상장된 CRO 기업인 에이디엠코리아의 지분 23%를 204억 원에 인수했다는 소식을 12일에 발표했습니다.

세계 최초로 개발된 범용 항바이러스제 ‘제프티’의 신속한 시장 진입을 목표로, 현대바이오사이언스는 에이디엠코리아를 자회사로 편입하였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인류가 직면한 바이러스 질병은 16개 계열, 220여 종에 이르지만, 실제로 이용 가능한 치료제는 극히 제한적입니다. 에이디엠코리아가 보유한 180명 이상의 임상 전문가 및 전문 지식은 현대바이오사이언스와 ‘제프티’의 상용화 과정에서 상당한 협력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제프티’는 바이러스 종류나 변이에 구애받지 않고 작용하는 오토파지(자가포식) 메커니즘을 통해 220여 종의 바이러스 감염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범용 항바이러스제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주성분인 니클로사마이드는 코로나19, 메르스, 에이즈, 에볼라를 포함한 16개 계열의 주요 바이러스 질환 33종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세계적인 학술지를 통해 이미 발표된 바 있습니다.

제프티가 코로나19 임상을 통해 안전성과 효능을 입증함에 따라, 220여 종에 달하는 다양한 바이러스 질환에 대한 적응증 확대가 가능하며, 이 경우 임상 2상으로 바로 진입할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특히 치료 옵션이 없는 바이러스 질환에 대해서는 치사율과 감염자 수를 기준으로 동물실험 결과나 임상 2상 결과만으로도 긴급 사용 승인이나 조건부 사용 승인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있습니다.

오상기 대표는 “다양한 바이러스를 하나의 약물로 치료할 수 있는 제프티는, 페니실린이 세균과의 싸움에서 인류에게 승리를 가져다준 것처럼,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인류를 승리로 이끌 세계 최초의 범용 항바이러스제”라며, “현대바이오사이언스는 아마존이나 테슬라와 같은 혁신적인 기업들처럼 새로운 분야에서 선두주자가 되기 위해 CRO 기업 인수를 전략적으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2003년 설립된 에이디엠코리아는 신약 후보 물질의 발굴부터 임상시험의 기획, 설계, 그리고 상용화에 이르기까지 통합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임상 전문 기업으로, 전 세계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